강대원상

시상개요

한국의 반도체 생산은 1965년 미국합작사인 당시 '고미전자산업'에서 트랜지스터 조립생산으로부터 시작되었고, 이로부터 50여년이 흐르는 동안, 한국의 반도체 산업은 눈부신 속도로 발전해 왔습니다. 선진국으로부터의 위탁생산 및 조립이 전부였던, 1977년 수출액은 3억 달러가 채 되지 않았습니다. 이후 삼성전자, 현대전자(現 SK하이닉스), 금성 일렉트론(LG반도체)이 반도체 사업에 뛰어들면서 본격적으로 성장한 반도체 산업은 1994년 최초로 수출 100억 달러를 달성하였고, 2018년 반도체 수출액은 1,267억 달러를 돌파하여, 6년 연속 수출 1위, 그리고 단일품목으로는 세계 최초로 수출액 1,000억 달러를 돌파하면서 한국 경제의 역사를 새롭게 써 내려갔습니다.

눈부신 성장과 괄목할만한 성과를 내고 있는 반도체 분야의 전공 학생들에게 더욱 자부심을 심어줄 수 있고, 기존 기술을 뛰어넘을 수 있는 연구에 대한 동기부여가 필요한 때라고 생각됩니다. 더불어 한국반도체학술대회 국제화 준비의 일환으로 반도체 분야를 대표할 수 있는 'Flagship Award'의 필요성에 대해서 지난 2015년 2월부터 한국반도체학술대회 상임위원회에서 위원들이 공감을 하고, 협의를 시작하였습니다.

상의 이름은 반도체 역사에서 기념비적인 업적을 남긴 국내 과학자의 한 사람으로 MOSFET(Metal Oxide Semiconductor Field Effect Transistor)을 세계 최초로 개발하여 트랜지스터의 미세화 및 대량생산에 공헌을 하였고, NAND Flash에 사용되는 플로팅 게이트(Floating Gate) 기술을 최초로 개발한 강대원 박사의 업적을 기리기 위해 '강대원 (논문)상'을 제정합니다

한국반도체학술대회 상임위원회

선정위원회

위원장 정진용 교수 (인하대학교)
소자/공정 분과 분과위원장 염근영 교수 (성균관대학교)
분과위원 김동원 마스터 (삼성전자)
김상식 교수 (고려대학교)
손현철 교수 (연세대학교)
안진호 교수 (한양대학교)
윤병진 센터장 (충남테크노파크 디스플레이센터)
이종호 교수 (서울대학교)
회로/시스템 분과 분과위원장 유회준 교수 (KAIST)
분과위원 김시호 교수 (연세대학교)
박근우 상무 (SK하이닉스)
범진욱 교수 (서강대학교)
송용호 교수 (한양대학교)
엄낙웅 소장 (ETRI)
이혁재 교수 (서울대학교)
홍국태 연구위원 (LG전자)
황상준 상무 (삼성전자)